티스토리 뷰

여행이야기

브란덴부르크 문에 대한 오해

독일의피터펜 2018.02.20 08:00

정확히는 브란덴부르크 문에 대한 오해라기보다는 브란덴부르크 문 위에 올라가 있는 조각상 "콰드리가(Quadriga)"에 대한 오해입니다.

저는 요즘에도 꾸준히 베를린에서 투어가이드로 일을 합니다. 처음부터 가이드를 하려고 베를린에 온 것은 아니지만, 재미로 시작한 일이 어쩌다 보니 제일 잘 하는 가이드가 되어가고 있어서 오히려 걱정입니다. ^^

제가 하는 베를린 투어는 좀 특별합니다. 저는 원래부터 독일이나 베를린에 대해서 전혀 지식이 없었기 때문에, 제가 전달하는 내용 대부분은 문헌을 참고하여 제가 직접 독일어를 번역하여 정보를 모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한국에 알려진 내용이나, 보통의 베를리너가 알고 있는 것과 다른 것이 제법 많습니다. 대표적인 예로 브란덴부르크 문 그리고 그 위에 올라가 있는 네 마리 말이 이끄는 콰드리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애초에 한국어 위키피디아에는 콰드리가 조각상을 만든 사람의 이름이 "샤토"라고만 알려져 있었습니다. 일본사람인가? 싶었던 그 이름은 나중에 다른 문헌을 비교해 본 결과 "요한 고트프리드 샤도우(Johann Gottfried Schadow)"라는 이름이었습니다. 물론 정확한 발음을 몰라서 여러 친구에게 반복적으로 물어서 가장 비슷한 한국어로 표기 가능한 이름으로 위키피디아를 수정했습니다.

최근에는 콰드리가의 방향을 두고, 민박집 사장님께서 원래는 서쪽을 향하던 것이었는데, 동독에서 동쪽으로 바꾸었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투어로 오신 분이 살짝 귀띔해 주셨습니다)

그런데, 제 생각은 좀 달랐습니다. 브란덴부르크 문을 만든 후 풍경화에서도, 그리고 프랑스에 잠시 빼앗겼다가 다시 찾아와서 문 위에 올린 후에 그린 그림에서도 마차의 방향은 동쪽을 향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거든요. 그리고 결정적으로 바이마르 공화국 시절에 찍힌 "사진"에서 마차의 방향은 확실히 동쪽을 향하고 있었습니다.

Bundesarchiv Bild 102-00136, Berlin, Brandenburger Tor, Verfassungsfeier.jpg
Von Bundesarchiv, Bild 102-00136 / CC-BY-SA 3.0, CC BY-SA 3.0 de, Link

그리고 제가 생각하기에도 콰드리가의 방향은 동쪽을 향하고 있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브란덴부르크 문은 개선문으로 사용하기 위해서 만든 것인데, 브란덴부르크 문 동쪽에 과거 프로이센의 왕궁이 자리 잡고 있었기 때문에 서쪽에서 동쪽으로 진입하여 왕궁으로 가려면, 문 위의 말이 왕궁 방향을 향하고 있는 것이 맞을 것 같아서입니다.

브란덴부르큰 문 위에 있는 콰드리가는 4마리의 말이 끄는 로마 시대의 전차인데, 전쟁에서 승리하고 오는 왕을 마주 본다면 대항하는 듯한 이미지라서 좀 이상하거든요. 그보다는 차라리 왕궁 방향으로 나란히 바라보며 행진하는 듯한 모습이 더 어울릴 듯했습니다.


마침내 찾은 정보는 베를리너 차이퉁(Berliner Zeitung) 신문에 실린 기사였습니다.

https://www.bz-berlin.de/artikel-archiv/quadriga-schaut-in-die-richtige-richtung

제목과 같이 "콰드리가는 바른 방향을 보고 있다" 입니다.

기사의 내용은 간단히 말해서 그러한 소문은 냉전 시대의 산물로 보인다는 것이지요.

베를린에서 투어 가이드로 활동한다는 것은 참 어렵습니다. 일단, 정보가 많이 없고, 있는 정보조차도 이렇게 소문이거나 틀린 정보가 많습니다. 게다가 문제는 이러한 잘못된 정보가 멀리 퍼진 이후에는 제가 바른 정보를 올려도 틀린 것으로 오해받는 경우도 생깁니다. 좀 속상합니다.

그래도 베를린에서 투어 가이드 일은 힘 닿는 데까지는 계속할 생각입니다. 많은 분과 투어를 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저와 만났던 분들께는 좋은 이야기를 많이 많이 전달해 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이야기들이 세상을 바꾸는 일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힘들지만, 이 일을 계속해 보려고 합니다.

본 기사는 리얼트립베를린 #리베와 함께 하였습니다.


댓글
글 보관함
Total
1,511,453
Today
129
Yesterday
391
Total
1,511,453
Today
129
Yesterday
391